“추억과 감동의 창작악극‘갯마을’무대 오른다”

누구나 즐거운 문화도시 울산 마실극장
11월 30일~12월 1일,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

울산포스트 | 기사입력 2023/11/28 [09:25]

“추억과 감동의 창작악극‘갯마을’무대 오른다”

누구나 즐거운 문화도시 울산 마실극장
11월 30일~12월 1일,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

울산포스트 | 입력 : 2023/11/28 [09:25]

 

울산문화예술회관(관장 마동철)은 누구나 즐거운 문화도시 울산 마실극장 프로그램으로 추억의 악극 갯마을공연을 1130, 121일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막을 올린다고 밝혔다.

악극 갯마을은 울산출신 단편소설의 거장 오영수 원작이며, 일제강점기 울산 인근 바닷가를 배경으로 해녀들의 삶과 애환을 주옥같은 노래와 춤으로 펼치는 서정적인 작품이다.

극의 서사와 어우러지는 구성진 가락과 춤, 변사의 해설을 통해 비극과 해학의 풍부한 작품성으로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는 등 울산을 대표하는 악극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 공연에는 구수하고도 정감 있는 해설로 관객들을 극 속으로 이끌어 가는 변사역에 최주봉, 비련의 여주인공 해순역에는 창작뮤지컬 울산 임진왜란에서 뛰어난 가창력과 섬세한 연기를 선보인 서지유가 출연한다.

또 울산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황병윤, 진정원, 황성호, 김성훈 등 30여 명의 출연진이 객석에 감동을 선사한다.

각색과 연출은 귀신고래회유해면으로 전국연극제 대통령상을 수상한 울산문화예술회관 박용하 감독이 맡았으며 실경뮤지컬 울산 임진왜란등을 통해 우리 춤의 몸짓과 정서를 표현하는 안무로 호평을 받은 홍이경씨가 안무자로 참여했다.

공연은 오영수 소설 원작의 중요 동기(모티브)인 해녀들의 삶과 멸치후리 그물당기기를 주요소재로 작품이 전개된다.

특히 작품의 배경을 징용으로 끌려가는 장면과 울산 인근 바닷가와 두동면 은편리 등 울산지역 지명으로 구체화해 중 장년 관객에게는 향수를, 젊은 관객들에게는 색다른 친근함과 감동을 선사한다.

이번 공연은 1130일 오후 4, 121일 오후 4, 오후 730분 등 3회에 걸쳐 막이 오른다.

전석 무료 초대로 공연 30분 전부터 선착순 입장하면 되며, 초대권을 지녀도 좌석이 매진될 경우 입장이 제한된다.

울산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일제 강점기가 배경인 지역 출신의 소설가의 원작을 시민 친화적인 악극으로 제작했다.”라며 울산 산업화의 주역인 어르신들을 위한 특별공연으로 세대별 맞춤형 장기 공연 목록(레퍼토리)으로 시민들의 문화 향유권 신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설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