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사물통신 기술(V2X) 활용 울산시,‘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 구축

산업로 등 18개 교차로…긴급차량 골든타임 확보

울산포스트 | 기사입력 2022/02/23 [14:48]

차량·사물통신 기술(V2X) 활용 울산시,‘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 구축

산업로 등 18개 교차로…긴급차량 골든타임 확보

울산포스트 | 입력 : 2022/02/23 [14:48]

울산시는 차량·사물통신(V2X, vehicle to everything)을 활용한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을 구축해 오는 4월부터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은 화재 등 응급 상황이 발생했을 시 긴급차량이 신호대기로 지체되지 않고 신속히 목적지까지 도착하도록 지원하고 교차로 내 긴급차량 교통사고를 방지하는 데 목적이 있다.

울산시는 이미 지난 2020년 삼산, 유곡, 매곡 3곳의 119안전센터를 대상으로 긴급차량 우선신호를 구축해 평균 통행속도가 35.5km에서 44.0km23.9% 증가하는 효과를 검증한바 있다.

이번에 구축되는 신호제어시스템은 기 구축된 중앙제어방식과 달리 차량·사물통신 기술이 적용된다.

차량이 신호제어기에게 우선 신호를 요청하면 현장의 신호제어기가 차량의 진입을 감지하고 차량이 진입하는 교차로의 신호를 자동으로 제어해 신속하게 교차로를 통과할 수 있게 해주며 긴급차량 우선신호로 인한 주변도로의 교통체증을 빠르게 해소할 수 있어 중앙제어방식보다 효과적이다.

특히 차량·사물통신 기술을 긴급차량에 적용함으로써 향후 자율주행 자동차와도 정보를 교환할 수 있어 보다 안전하게 교차로를 통과할 수 있다.

민선7기 공약사업인 자율주행 지능형도로(스마트도로) 건설사업의 특화서비스로 추진된 이사업은 북부소방서 관할지역인 총 18개 교차로(18km)에 설치됐다.

설치 장소는 박상진13개소 송정지구입구 교차로 송장마을입구삼거리 울산공항사거리 화봉사거리 울산경제진흥원앞 교차로 효문사거리 현대자동차출고 효정삼거리 산성마을(효문교차로) 진장사거리, 한국폴리텍대학 서동사거리 서동새마을금고앞 삼일초등학교앞 등이다.

- 울산북부소방서 -> 삼일초등학교(북부순환로) : 5km

- 울산북부소방서 -> 효문사거리(산업로) :6.3km

- 울산북부소방서 -> 현대자동차출고(오토밸리로) : 6km

울산시 관계자는 응급환자 이송이나 화재구조 등 각종 재난 발생 시긴급차량의 출동시간을 단축해 골든타임을 확보함으로써 시민의 소중한생명을 보호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긴급차량 우선신호 서비스 시행에 앞서 교통분석시스템(TOMMS) 모의실험 결과 통행속도가 약 14km/h에서 약 33km/h+19km/h 증가했다. 이에 따라 통행시간이 기존 1040초에서 430초로 감소해 약 60%(610) 단축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분석지표

현황신호

우선신호

증감량

통행시간

1040

430

-610

통행속도

14.24km/h

33.55km/h

+19.31km/h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 설치 시뮬레이션 효과분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