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 이집트 원전사업 참여 박차

- 2차측 분야 사업 참여 위해 현지 파트너와 협력 -

울산포스트 | 기사입력 2021/03/18 [07:51]

한국수력원자력, 이집트 원전사업 참여 박차

- 2차측 분야 사업 참여 위해 현지 파트너와 협력 -

울산포스트 | 입력 : 2021/03/18 [07:51]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러시아 JSC ASE가 건설하는 이집트 엘다바 원전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이집트 현지 파트너와 협력을 본격화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현지 시간으로 16일 이집트 카이로 페트로젯(Petrojet) 본사를 방문해 Petrojet와 협력합의서를 체결했다.

 

합의서 체결을 통해 한수원을 비롯한 한국전력기술, 현대건설, 두산중공업은 국내 및 UAE 바라카원전사업에서 검증된 원전건설사업 경험과 사업수행 능력을 바탕으로이집트 현지 기업들과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이집트현지 기술자와 전문가 양성을지원하고, 일회성이 아닌 장기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엘다바 원전사업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이집트 정부가 요구하는 현지화요건(현지화 비율 20~35%)을 충족해야 함에 따라 한수원은 현지 선도 건설사이며 공기업인 Petrojet과 협력을 추진하여 사업참여를 위한 기반을 확보했다.

 

Petrojet은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에서 다양한 플랜트 건설 EPC(설계, 조달, 시공) 경험과 능력을 보유한 선도 EPC 기업 중 하나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엘다바 원전사업 참여를 성공적으로 이끌어내 국내 원전 기자재 기업들과 이집트 사업에 함께 진출하고 원전 산업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집트 엘다바 원전사업은 러시아 국영 원전기업 Rosatom의 자회사인 JSC ASE2017년 이집트 원자력청(NPPA)으로부터 수주, VVER-1200 4개호기를 건설하는 사업으로,내년부터 본격적인 건설이 시작될 예정이다. ASE는 동사업의 2차측 분야(터빈건물, 옥외시설물 등) EPC를 발주할 예정이며, 한수원은 이를 수주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다하고 있다.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