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 둔치 물억새 단지, 잡목제거, 제초작업 등 군락지 생육환경 개선

“울산시, 태화강 최고 명소로 가꾼다” 2월 15일~4월 30일, 물억새 베어내기 작업

울산포스트 | 기사입력 2021/02/10 [08:40]

태화강 둔치 물억새 단지, 잡목제거, 제초작업 등 군락지 생육환경 개선

“울산시, 태화강 최고 명소로 가꾼다” 2월 15일~4월 30일, 물억새 베어내기 작업

울산포스트 | 입력 : 2021/02/10 [08:40]

울산시가 태화강 둔치 물억새를 태화강 최고 명소로 가꿔 나간다.

울산시는 215일부터 430일까지 태화강 둔치 물억새 단지 생육환경을 개선하는 ‘2021년 태화강 물억새 베어내기 작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태화강 물억새 군락지는 중구와 남구 북구에 걸쳐 총면적이 216,000(중구 38, 남구 52, 북구 126)에 달한다.

이곳에 조성된 물억새는 다년생 풀로 묵은 억새를 존치할 경우 자생력이 떨어져 개체수가 줄어들고, 곧게 자라지 않으며 키가 커지 않는 등 생육에 지장을 초래한다.

또한 억새 퇴적층이 형성되어 수질을 악화시켜 수생태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이에 따라 울산시에서는 매년 봄철 정기적인 억새베기 작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올해는 억새베기에 앞서 자원 재활용 및 예산절감을 위해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억새를 커피스틱, 과일꽂이, 베갯속 등으로 재활용할 수 있는 환경무공해제품 제조업체와 공동으로 작업을 실시하게 되었다.

특히 울산시는 억새 베어내기 작업 완료 후 잡목제거와 제초작업 및 지속적인 환경정화활동을 통해 태화강 둔치 물억새 단지를 태화강 최고 명소로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억새단지는 태화강의 대표 명소로 사계절 많은 시민들이 즐겨 찾는 장소인데, 특히 코로나로 인해 야외활동이 증가하면서 산책 및 자전거도로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급증하고 있다편하고 깨끗한 시민휴식공간이 될 수 있도록 유지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