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국가정원 확장 보다 더 시급한 콘텐츠와 시설관리 개선

울산포스트 | 기사입력 2021/01/07 [08:47]

태화강국가정원 확장 보다 더 시급한 콘텐츠와 시설관리 개선

울산포스트 | 입력 : 2021/01/07 [08:47]

울산시가 대한민국 제2호 국가정원인 태화강국가정원의 인프라 확충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2025년까지 1257억원의 사업비가 투입, 소위 제13차 울산형 뉴딜사업으로 국가정원의 인프라 확충과 관광활성화 계획을 담은 '큰 평화, 태화강 국가정원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이미  밝힌바 있다.


 이는  △국가정원 구역 확장 △국가정원 시설 인프라 확충 △도시전역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 등의 콘텐츠을 담은 세부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주요사업은 △백리대숲 스카이워크 △태화강 가든 브릿지 △실내식물원 △국가정원 랜드마크 건립 △민간·공동체정원 발굴과 지원 등이 포함됐다.

그런나 예산 투입과 시설 확정 보다 시급한 것은 너무나 급작스런 외부(외국) 모방형 인조미가 넘치는 공원조성에만 골몰 할  것이 아니라 '우리것, 작은 것이 아름답다' 격언처럼 자부심을 가지고 현존하는 독특한 아름다움 속에 보다 풍성하고 매력적인 내용 즉 콘텐츠를 담아야 한다.

 

 그리고 1년 356일 하루도 쉬지않고 도무지 여기가 관광단지인제 무슨 공단 작업장인지 분간을 못할 정도로 소음과 먼지를 일으키며 내달리는 차량과 장비들로 하루도 편안하고 조용히 정원을 감상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더우기 매우 브끄러운 실정이지만 바로 십리대밭과 태화강 사잇길에 수많은 관광객이 다니는 길목, 그것도 매일 두 사람식 관리요원이 앉아서 지키고 있는 벤치 옆에 오물 덩어리가 며칠째 방치되어 있어 눈살을 찌프리게 한다. 시청 민원실에 신고를 해도 며칠 동안 치우지 않고 그대로 방치되어 있으니...

금후 공원 관리에 더욱 정성을 쏟아야하겠다.

 

5일 시에 따르면, 시는 태화강국가정원의 관광명소 도약을 위해 ‘큰 평화 태화강국가정원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우선 태화강국가정원의 범위를 확장한다. 시는 태화강국가정원이 하천 중심으로 설정돼 각종 개발행위 시 하천법에 저촉을 받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인근 남산과 오산 등 외곽지역으로의 확장을 추진한다. 기존 면적 83.5㏊에서 약 126.5㏊ 수준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시는 이를 위해 용역비 1억원을 편성해 도시관리계획 변경을 추진한다.

시는 또 올해 10억원을 투입해 1만㎡ 수준의 대표 정원 조성도 실시한다. 기존 태화강국가정원은 각종 시설물이 산재, 세계적인 정원 트렌드에 어울리지 않게 인공적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시설물을 최대한 배제하고 초화류로만 구성된 자연주의 정원을 조성하기로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