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씨름 전통 살릴, "동구‘돌고래 씨름단’울산시 중재로 울주군 이전"

울산시, 동구, 울주군 ‘업무협약(MOU)’체결

울산포스트 | 기사입력 2020/09/02 [08:07]

울산 씨름 전통 살릴, "동구‘돌고래 씨름단’울산시 중재로 울주군 이전"

울산시, 동구, 울주군 ‘업무협약(MOU)’체결

울산포스트 | 입력 : 2020/09/02 [08:07]

울산시(시장 송철호)와 동구(청장 정천석), 울주군(군수 이선호)92오후 2시 시청 7층 상황실에서 울산씨름의 전승·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이번 업무협약은 씨름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높이고 그 가치를 시민과 함께 공유·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울산시와 동구, 울주군이 함께 협력을 다짐하는 자리로 마련된다.

협약서에 따르면, 울산시는 씨름의 저변 확대와 계승·발전을 위해 동구·울주군과 협력하고 선수들이 울산 씨름의 대표자로서 자긍심을 갖고 최고의 경기력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간다.

또한 동구는 울주군이 씨름 훈련장 등의 기반시설을 확보할 때까지 기존훈련장을 무상 사용하도록 협조하고, 울주군은 씨름의 역사적 가치를 높이고지역의 대표 브랜드로 육성해 나가면서 씨름이 전국을 대표하는 스포츠로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울산시는 기존에 동구가 운영해 온 돌고래 씨름단이 조선업 불황 등 경기침체로 존폐 위기에 직면하자, 지역의 고유성과 연계성 등을 고려한 구군 간 적극적인 중재를 통해 돌고래 씨름단을 동구에서 울주군으로 이전한 바 있다.

한편 울산 돌고래 씨름단은 지난 2000126일 창단했으며 현재 감독(1) 코치(1) 선수(10)등 총 12명으로 운영되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는 등 역사·문화적 가치를 널리 인정받고 있는 씨름이 울산시와 동구, 울주군의 협력을 통해 국민스포츠로 다시 도약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