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대공원의 전경(全景)을 한눈에 조망(眺望)하는 전망대"

남산전망대와 태화산의 케이블카 연결

울산포스트 | 기사입력 2020/07/16 [08:21]

"태화강대공원의 전경(全景)을 한눈에 조망(眺望)하는 전망대"

남산전망대와 태화산의 케이블카 연결

울산포스트 | 입력 : 2020/07/16 [08:21]

    태화강대공원의 그 큰 국가정원 속에 들어가서는 전체의 아름다움을 완벽하게 조망 할 수는 없다. 가까이에서는 장님 코끼리 만지듯 태화강 국가정원의 전체 경관을 만끽할 수가 없다, 그렇다면 이 국가정원의 완벽한 아름다움과 그 전체 경관을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곳은 어디일까?

바로 남산 12봉과 그 전망대 이다. 이곳에 올라서면 10리대밭을 감돌아 흐르는 거대한 S라인의 아름다움과 굽이치는 태화강 위로 춤추는 백로와 쉴새없이 창공을 향해 뛰쳐오르는 물고기들을 볼 수가 있고 태화루 아래로 맑고 푸른 용금소까지 한 참에 바라볼 수가 있다.
그래서 나는 태화루 전망대를 이곳 남산 세우고 강건너 태화산 정상까지 케이블카를 설치하여 중구의 중심에 마지막 남은 태화산 봉우리와도 연결시키면 국내 어떤 명소와도 더 이상 비교 할 수 없는 국가정원이 될 것이다.
또한 태화강국가정원이 한국 뿐만 아닌 세계적인 최고 관광의 명소로 만드는 결정적이고 획기적인 작업이 될 것이다. 태화강국가정원을 조망하는 전망대 역할 뿐만 아니라 중구와 남구 나아가서 울산전역의 명소를 잇는 관광 벨트이며 통로가 되어 더 큰 시너지 효과도 기대할 수가 있을 것이다.
태화강대공원의 완벽한 아름다움 그 전체 경관을 조망하는 관광벨트를 만들자. 남산정과 동굴피아 위로 날아갈 듯 한 비래정에서 쓴 시 한편을 소개하며 글을 맺는다.

남산 비래정(飛來亭)에 올라

백리 태화강 굽이쳐 울산 한복판에 S라인을 그리니

검푸른 강물 속엔 십리대숲이 흐르고 용금소엔 태화루가 어리네
파란 하늘 힌 구름 떠가고 남산 절벽 비래정으로
백로는 너울너울 춤추며 날아드니
사시장철 꽃 피고 벌 나비 찾아드는 태화강 국가정원에
세계도처에서 몰려 오는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들
나 오늘 비래정에서 고단한 나그네 몸을 누이니
천상천하 유아독존이라 이어찌 행복하지 않으리


은빛 물고기는 태화강물 위로 솟아오르고

백로는 십리대밭 위로 한가로이 날아가는데

나는 오늘도 남산 비래정으로 기어오른다

잃어버린 마음의 고향 찾아 헤매었으나

그 예날 신선바위 마저도 먹구름 속에 뭍혀버리니

내 이제 고단한 육신을 이곳 비래정에 누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