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 중·남구 잇는 두 번째 인도교 개통 (가칭)이예대교 하부 인도교 추진현황

교량 하부 매달기식 공법으로 38억 원 절감...과연 안정한 공법인가?

울산포스트 | 기사입력 2020/06/25 [08:18]

태화강 중·남구 잇는 두 번째 인도교 개통 (가칭)이예대교 하부 인도교 추진현황

교량 하부 매달기식 공법으로 38억 원 절감...과연 안정한 공법인가?

울산포스트 | 입력 : 2020/06/25 [08:18]

 

25일 ‘(가칭)이예대교 하부 인도교 개통식’개최

기존 교랑 콘크리트에 볼트를 박은 교량 하부 매달기식 공법 과연 구조역학적으로 엔카볼트에 접속된 안정한 공법인가?

태화강 국가정원 중·남구 이동 편의 … 관광 활성화 기대

울산시는 6월 25일 오전 11시 오산광장에서 (가칭)이예대교 하부 인도교 개방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송철호 울산시장, 황세영 시의회 의장, 시민 등 300여 명의 참석자들이 오산광장에서 출발해 남구 국가정원 주차장까지 인도교를 함께 시찰하면서 개통을 축하할 예정이다.

울산시에 따르면 태화강 인도교 설치는 국가정원 방문객들이 중·남구 지역을 오고 가기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2 태화강 인도교 설치를 오래전부터 계획해 왔다.

하지만 약 100억 원에 달하는 예산과 대숲 훼손, 국가하천 점용 문제 등으로 좌초되는 듯 했으나 옥동~농소 간 도로의 (가칭)이예대교를 활용한 하부 매달기식 인도교 설치가 추진돼 이날 개통하게 됐다.

교량 하부에 매달기식 공법으로 준공된 (가칭)이예대교 하부 인도교는 인도교 신설보다 38억 원의 예산이 절감된 60억 원이 투입됐다.

특히 태화강 자연경관과 어울리는 디자인과 하부에 조망이 가능한 유리데크까지 설치해 태화강 국가정원의 명소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인도교 개통으로 태화강 국가정원 중·남구 지역을 오고 가기 위해 삼호교와 십리대밭교까지 이동하던 불편이 해소되어 관광객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공사개요[인도교]

위 치 : 남구 무거동 ~ 중구 태화동[(가칭)이예대교 하부]

규 모 : L=389m, B=3.0m ※ (가칭)이예대교 L=520m, B=20m

공 사 비 : 60억원(시비, 토목 55, 전기 5)

 

< 옥동~농소1 도로개설공사 >

 

 

 

위 치: 남구 옥동(남부순환도로) ~ 중구 성안동(성안교차로)

사업규모: 도로개설 L=8.0km, B=20.0m(4차로)

사업기간: 2009년 ~ 2021년(공사기간 : ‘13. 1. 10.∼ ’21. 3. 31.)

총사업비: 278,253백만원(국비 90,864, 시비 187,389)

□ 그 간의 추진사항

○ ‘17. 6. : 실시설계용역 추진(‘18년 4월 완료)

○ ‘17. 6. : 인도교 설치 태화강 하천점용허가(부산지방국토관리청)

○ ‘18. 1. : 인도교 설치에 따른 경관위원회 자문

○ ‘19. 4. : 태화강 조망방안[유리바닥 설치] 결정

○ ‘19. 7. : 태화강국가정원 지정에 따른 특화된 경관디자인 접목 결정

- 난간 및 야간조명 연출 결정

○ ‘19. 12. : 유리바닥 및 난간, 야간조명 설치 완료

○ ‘20. 6. : 산책로 연결로 설치 등 인도교 설치 완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