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업소 방문자, 코로나 19사태 종식을 위한 신고의식과 강력대처 절실

울산포스트 | 기사입력 2020/05/12 [16:52]

유흥업소 방문자, 코로나 19사태 종식을 위한 신고의식과 강력대처 절실

울산포스트 | 입력 : 2020/05/12 [16:52]

 코로나 19사태로 등교 일정이 또다시 미뤄지면서 학생과 학부모, 일선 학교들의 혼란도 그만큼 길어지게 됐다. 특히 고3 학생들의 피해가 심각하다. 교육 당국은 올해 입시 일정에는 차질이 없을 거라고 하지만, 3 학생들의 심리적 불안감은 매우 클 수밖에 없다.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도 서둘러 돌봄 대책을 찾아야 한다. 지금은 방역 당국이 교육의 최일선에 서는 초유의 상황이다. 철저한 대책으로 일주일 안에 집단감염 확산 기세를 진정시켜야 할 것이다. 교육 당국도 개학 이후를 더 철저히 준비하는 시간으로 삼아야 한다.

유흥업소와 업소 이용자들의 부주의가 6번째 등교 개학 연기로 이어진 것을 생각하면 안타깝기 짝이 없다. 그런데도 지난 주말과 휴일을 거치는 동안, 영업이 중단된 서울과 수도권 유흥업소 대신 다른 지역 유흥업소들이 문전성시를 이뤘다고 한다. 적지 않은 이들이 원정 유흥에 나섰음을 알 수 있다. 또한 감성주점과 헌팅포차 등에도 이용자들이 장사진을 쳤다고 한다. 이들 업소는 일반 음식점으로 허가를 받았지만, 업태는 클럽이나 유흥주점과 별반 다르지 않다. 이런 풍선 효과를 제대로 막지 못한다면 정부의 방역 대책에 커다란 사각지대가 생길 수밖에 없다.

지방자치단체들이 하나둘 이들 유사 유흥업소에 대한 집합 금지명령을 발동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한쪽을 누르면 다른 한쪽이 부푸는 풍선 효과의 특성을 고려할 때, 중앙정부 차원에서 효과적인 대응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 문제의 유흥업소를 방문한 사람들은 자신과 가족, 그리고 이웃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스스로 신고하고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오늘의사설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